검색

유망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중국 혁신의 도시 선전에서 내일을 만들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본투글로벌센터(B2G) 등과 함께 12월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중국 최대 ICT 도시 선전에서 ‘K-Global@CHINA 2018’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ㅇ 실리콘밸리에서 2012년에 처음 개최한 이래 올해로 8년째를 맞이하는 K-Global@ 행사는 ICT 포럼, 전시·수출상담회, 스타트업 IR 등으로 이루어진 유망 정보통신기술(ICT) 중소·벤처 기업 해외진출 지원 사업이다. □ 개막 행사인 한·중 ICT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한·중협력 방향”을 주제로 고공산업연구원 장사오페이(小) 대표의 발표와 함께, ㅇ Gosuncn(高新物) 장타오(姜) 부총경리, SKT 박재홍 매니저 등이 사물인터넷(IoT), 스마트팩토리 등 세부 기술별로 양국 산업동향 및 협력 방안을 제시한다. □ 전시·수출상담회에는 28개 유망 ICT 중소·벤처 기업이 참여하여 세계 1위 전기자동차 기업 BYD, 세계 5·6위 스마트폰 기업 OPPO, VIVO 등 세계적 글로벌 ICT기업 및 선전, 베이징, 광저우 등 중국 전역의 바이어 68개사와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ㅇ 또한, 참여기업들은 인공지능·빅데이터, 스마트팩토리, 사물인터넷, 가상‧증강현실(VR/AR) 4개 주제로 구성된 개별 전시부스에서해 VR·모

‘크라우드 소싱’ 모델 도입해 대박 낸 레고

지난 6월, 북·미 정상회담을 사흘 앞두고 중국 항공기가 평양에서 출발해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에 착륙했다고 다수의 언론이 보도했다. 그 비행기에는 북한 측 선발대가 타고 있으며 김정은의 안전을 위한 시범비행 성격이 짙다고 예측했고, 이 보도는 나중에 사실로 확인됐다. 이렇듯 정확한 실시간 정보는 어디서 나온 것일까? 그 정보의 발원지는 주변국 정보기관이 아닌 ‘플라이트레이더24(Flightradar24)’라는 비행정보 플랫폼이다. 스웨덴의 항공덕후(御宅) 두 명이 2006년 개설한 이 사이트의 비행 정보는 각국에 포진한 ‘항덕후’들을 통해 실시간으로 수집된다. ADS-B 수신기를 보유한 항덕후들이 인근 상공의 항공기로부터 항법 데이터를 직접 받아 플라이트레이더24에 제공하는 구조인데, 우리나라에서도 5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마이클 에베센 레고코리아 대표가 5월28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브릭토크 2018’ 기자간담회에서 레고 브릭의 지난 60년간 발자취와 향후 비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소비자가 곧 공급자가 되는 비즈니스 모델 앞서 언급한 플라이트레이더24와 같은 비즈니스 모델은 대중에게 문제를 제기하고,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답을 공개적으로 요청해 완성도를 높여가는 소위 크라우드 소싱(crowd sourcing) 기반 모델이다. ‘대중의, 대중에 의한, 대중을 위한’ 이 모델은 이타적 노동

Copyright © 2015  BlueSignal Inc All Right Resr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