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마트 시티’ 서울, 세계에 알린다

‘스마트 시티’ 서울, 세계에 알린다 서울시, 내달 1~2일 국제콘퍼런스 에스토니아 탈린-美LA 등, 인프라 구축 성공사례 함께 공유 국내기업, 해외도시와 연결하고 서울교통센터 등 현장 투어도 지난해 9월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디지털서밋 2018’의 모습. 2016년 시작한 서울디지털서밋은 올해에는 ‘서울 스마트시티 서밋&콘퍼런스’로 개편돼 다음 달 1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다. 서울시 제공 ‘스마트 시티’ 서울, 세계에 알린다 발트해 연안에 위치한 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은 인구 41만 명의 도시로 13세기 해상무역의 중심지였던 흔적을 고스란히 갖고 있다. 중세 성벽과 교회들이 남아있는 구시가지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매년 460만 명이 찾는다. 중세 무역중심지가 최근 유럽의 디지털 수도로 주목받고 있다. 400개가 넘는 정보기술(IT) 스타트업이 탈린에 둥지를 틀었다. 외국인도 창업하기 좋은 환경이다. 전 세계 어디서나 국적에 관계없이 블록체인을 활용한 디지털 신원증명서를 발급받아 법인을 세울 수 있는 ‘전자거주권(e-residency)’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탈린은 최근 2년 동안 자율주행 버스와 배송로봇 등을 도입했다. 이렇게 갖춰진 IT 인프라는 다시 새로운 스타트업을 불러들이며 창업 생태계로 형성된다. 탈린이 스마트시티로 성장할 수 있던 배경과 전략을 미하일 콜바르트 탈린 시장의 입을 통

5G와 자율주행 기술 결합은 사람들에게 도시를 돌려줄 기회"

23∼24일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의 컴퓨터 히스토리 뮤지엄에서 열린 'K-글로벌@실리콘밸리 2019'의 행사장의 모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5G(5세대 이동통신)와 자율주행 기술의 결합은 (차에 점령당한) 도시를 차에서 빼앗아 사람들에게 돌려줄 평생 한 번의 기회가 될 것이다." 차량호출 업체 리프트의 자율주행 프로그램 부사장 나딤 셰이크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의 컴퓨터 히스토리 뮤지엄에서 열린 'K-글로벌@실리콘밸리 2019'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K-글로벌은 정보기술(IT) 분야 기술 동향을 살필 수 있는 포럼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벤처·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행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코트라·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코리아이노베이션센터(KIC) 실리콘밸리 주관으로 올해는 '미래는 5G에 달렸다'를 주제로 열렸다. 셰이크 부사장은 "5G 기술은 자율주행에서 필요한, 자동차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업로드하는 것을 가능하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5∼10년 내 80%의 사람이 자율주행차를 경험하겠지만, (자가용이 아닌) 리프트나 우버 같은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를 통해서 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다만 자율주행 기술이 도입돼도 공사로 폐쇄된 도로 구간을 운행할 때나 짐을 실어야 하는 승객을 태울 때는 인간 운전자가 반드시 필요

Copyright © 2015  BlueSignal Inc All Right Resr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