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글로벌 북경, 5천500만불 투자유치 상담 끌어내ESE, 엘메카, 블루시그널 등 수출 투자유치

December 25, 2016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K-ICT 본투글로벌센터, KIC 중국 등이 공동주관한 ‘2016 K-글로벌@북경’이 지난 22일까지 이틀간 국내 유망 스타트업, 해외진출 희망 기업, 현지 바이어와 투자자 9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행사는 2014년 12월 처음 북경에서 열린 뒤 올해로 세 번째 중국에서 개최됐다.

첫날인 21일 ‘한중 ICT 혁신 포럼’을 열고 한국의 미래부와 중국의 상무부, 중국전자상회 등 관계기관의 주요 인사들과 300여명의 청중들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을 대응하기 위한 한중 ICT 기업의 혁신전략을 공유하고 참석자들과 양국의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이틀간 진행된 수출상담회와 K-글로벌 전시관에서는 65개의 유망 중소 벤처기업들이 참가해 중국 총 580여건, 약 5천500만불의 상당의 수출 투자유치 상담이 이뤄졌다.

스마트시티 통합관제 플랫폼 기업인 ESE는 중국 스마트시티 분야 전문기업인 구하그룹과 스마트시티 사업을 공동 수행하고 약 18억원 규모의 솔루션을 공급하기로 했다. 의료기기 기업인 엘메카는 중국의약재단과 의료용 자동 석션기 생산 등을 위한 약 3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협의를 진행했다. 지능형교통시스템 기업인 블루시그널은 심천시에서 자사의 제품을 시범운영 하고 결과에 따라 약 60억 규모의 본 계약을 추진키로 했다.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전문기관인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한중 양국의 ICT 분야 창업 활성화와 스타트업 해외진출 협력 등을 위해 칭화대학교 과학연구원, 칭화홀딩스와 각각 MOU를 체결하고 칭화대 측과 협력해 국내 스타트업의 중국시장 진출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이밖에 스타트업 IR 행사를 통해 뤼이드, 비주얼캠프 등이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용수 미래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 행사가 양국간 ICT 협력을 촉진하고 참여 기업들에게는 글로벌시장에 진출 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마련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를 위해 정부는 물론 관련 기관 모두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수형 기자 (psooh@zdnet.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ZDNet Korea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문보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61225092559&type=det&re=#csidx12d15c6e79dc3d2afd1afece5baf714

 

 

 

 

 

 

 

 

 

 

Tags: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한국IT리더스포럼]백승태 블루시그널대표 "AI 예측기술이 스마트교통 패러다임 바꿀 것"

October 15, 2019

1/10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