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 랩'에 한국 스타트업 참여

인피니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구축 프로그램에 한국 스타트업 블루시그널 참여. 사진은 블루시그널 백승태 대표. /사진=인피니티 제공

 

인피니티 글로벌 본사가 창업가 지원 글로벌 혁신 플랫폼 네스트(Nest)와 함께 ‘인피니티 랩, 스마트 모빌리티’(INFINITI LAB, Smart Mobility)의 최종 참가팀을 발표했다. 올해 최종팀에는 한국 스타트업 블루시그널(BlueSignal)이 포함됐다. 

인피니티 랩은 인피니티가 스마트 시티와 사물인터넷(loT) 분야의 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 육성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이다. 2015년 홍콩을 시작으로 토론토 등 세계 각지에서 진행됐다.

참여기업에게는 업계 전문가로부터의 1:1 멘토링 및 기업들 간 아이디어 교류의 기회 등이 제공된다. 심사과정을 통해 세계각국에서 모인 스타트업 기업 중 일부를 선정,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후 업계최고의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멘토링을 거쳐 인피니티에 최종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인베스터 데모 데이에 참여할 수 있다. 

 

올해 프로그램은 싱가포르에서 진행됐다. 미래 운송 수단 간 연결성을 강화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120 여 곳 이상의 스타트업이 지원, 이 중 가장 뛰어난 잠재력을 가진 7곳이 8주 간의 심사 과정을 통해 최종 참가팀으로 선정됐다. 최종 참가팀과의 비즈니스 개발 및 시범 프로젝트 협력에 대한 세부 계획은 몇 주 내로 확정될 예정이다.

특히 최종 7팀 중 교통 예측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국 스타트업인 블루시그널에 대한 현지 관심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창립자인 백승태 대표는 약 20년 전 친구 아버지가 병원으로 향하는 구급차 안에서 교통체증으로 사망한 사건이 회사 설립의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사연을 바탕으로 블루시그널은 교통 예측 솔루션 개발을 시작하게 됐으며, 현재는 한국국토정보공사와의 협력 사업 등을 통해 국내에서 급 성장 중이다. 

데인 피셔 인피니티 글로벌 사업 변화 및 브랜드총괄은 “최신의 인프라를 갖춘 한국에서 블루시그널은 교통흐름예측을 위한 최첨단 기술을 통해 전 세계의 모빌리티 공간을 진화시킬 수 있는 좋은 위치를 점했다”면서 “블루시그널의 목표처럼 향후 몇 년 안에는 교통 정보를 미리 파악해 보다 계획적인 출퇴근이 가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한국IT리더스포럼]백승태 블루시그널대표 "AI 예측기술이 스마트교통 패러다임 바꿀 것"

October 15, 2019

1/10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