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IoT 중소기업, 도쿄에서 ‘해외 로드쇼’ 개최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이 국내 유망 사물인터넷(IoT) 중소기업의 일본시장 진출을 위해 도쿄에서 8일부터 11일까지 ‘2018년 IoT 해외 로드쇼’를 개최한다. 

일본시장은 상용화된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 상용 제품·서비스를 보유한 국내 기업이 진출하기에 유리한 환경이다.  

이번 IoT 로드쇼를 통해 일본 현지 대기업 및 유통ㆍ제조 기업 등과의 비즈니스 네트워크 구축 기회를 제공한다. 

로드쇼에서는 피플앤테크놀로지, SLM, 블루시그널, 스카이오토넷, 스파코사,리턴, 뉴스젤리, 이노온, 노르마, 브런트 등 우수 중소기업 10개사가 참가한다. 

 

 

5월 8일에는 도쿄 히카리에(Shibuya Hikarie)에서 우수한 사물인터넷 기술 도입을 희망하는 일본 선도기업을 초청해 국내 기업의 제품을 소개하고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는 ‘IoT 파트너스데이’를 개최한다.
 

 

5월 9일부터 11일까지 총 3일 간 일본 최대 IT 전시회인 ‘2018 Japan IT week Spring’에서 ‘Korea IoT Highlights’라는 주제로 한국 공동 전시관을 구성하여 일본 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제조업체 및 총판업체 등 수요처에게 제품을 선보인다.
 
최영해 인터넷융합정책관은 “국내의 사물인터넷 중소기업이 이번 로드쇼를 통해 사물인터넷 글로벌 시장으로 성장 중인 일본시장에서 판로를 개척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한국IT리더스포럼]백승태 블루시그널대표 "AI 예측기술이 스마트교통 패러다임 바꿀 것"

October 15, 2019

1/10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Please reload

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