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주행을 가능케하는 블루시그널

문성봉 비즈뷰 전문기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융합, 교통흐름과 교통사고 예측 블루시그널(대표 백승태)은 2015년 6월에 출범한 “교통(Transportation)” 특화•전문 스타트업이다. 창업자 백승태 대표의 기술과 KAIST의 기술이 융합되어 탄생했다. 블루시그널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측엔진이 경쟁력의 핵심이다. 이 기술은 교통의 흐름을 읽고 운전자에게 시간과 교통안전을 고려한 최적의 경로를 안내해 준다. 교통사고의 위험을 예측함으로써 안전한 경로를 안내해 준다는 점이 타 경쟁사와 차별적이다. 블루시그널의 기술은 세 가지 부문에 적용 가능하다. 첫째, 자동차 내비게이션과 HUD 시스템 및 자율주행차의 안전성 확보, 둘째, 물류산업에서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 디자인, 셋째, 스마트 시티(Smart city)속의 최적의 교통신호 주기 설계. 이 세 가지는 블루시그널의 사업영역이다. 즉, 자동차회사, 물류회사, 국가나 지자체가 잠재 고객이다. 닛산, 포드, 아우디 등의 자동차회사들은 자사 자동차의 내비게이션과 HUD 시스템에 블루시그널의 예측 기반의 기술을 적용하는데 관심이 많다고 한다. 또한 Versafleet, 페덱스, 아마존, DHL 등의 물류기업들은 최적 운송계획 등 물류의 과학화로 비용을 절감하고 고객의 수요에 대응하는 고객맞춤형 서비스 설계에 이 기술을 적용하고자 하고 있다. 한편, 중국 심천, 싱가폴 등에서는 스마트 시티

'인피니티 랩'에 한국 스타트업 참여

인피니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구축 프로그램에 한국 스타트업 블루시그널 참여. 사진은 블루시그널 백승태 대표. /사진=인피니티 제공 인피니티 글로벌 본사가 창업가 지원 글로벌 혁신 플랫폼 네스트(Nest)와 함께 ‘인피니티 랩, 스마트 모빌리티’(INFINITI LAB, Smart Mobility)의 최종 참가팀을 발표했다. 올해 최종팀에는 한국 스타트업 블루시그널(BlueSignal)이 포함됐다. 인피니티 랩은 인피니티가 스마트 시티와 사물인터넷(loT) 분야의 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 육성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이다. 2015년 홍콩을 시작으로 토론토 등 세계 각지에서 진행됐다. 참여기업에게는 업계 전문가로부터의 1:1 멘토링 및 기업들 간 아이디어 교류의 기회 등이 제공된다. 심사과정을 통해 세계각국에서 모인 스타트업 기업 중 일부를 선정,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후 업계최고의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멘토링을 거쳐 인피니티에 최종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인베스터 데모 데이에 참여할 수 있다. 올해 프로그램은 싱가포르에서 진행됐다. 미래 운송 수단 간 연결성을 강화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120 여 곳 이상의 스타트업이 지원, 이 중 가장 뛰어난 잠재력을 가진 7곳이 8주 간의 심사 과정을 통해 최종 참가팀으로 선정됐다. 최종 참가팀과의 비즈니스 개발 및 시범 프로젝트 협력에 대한 세부

"배 가라앉자 탈출 유도" 생생한 VR 체험…4차산업혁명 눈앞에

드론·스마트모빌리티 등 첨단기술 스타트업 대거 참여…사전신청 1만5천명 몰려 대학 e러닝 콘퍼런스에선 인공지능 신기술 활용한 미래교육 콘텐츠 논의 ◆ MK 스마트테크쇼 2017 / 23일까지 코엑스서 열려 ◆ 드론 격투기로 불리는 `드론 클래시` 행사에 출전한 선수들이 관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드론 비행을 시연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가상현실(VR),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의 다양한 기술을 한자리에서 체험했고 미래에 대한 전문가들의 인사이트도 감명 깊었습니다."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MK 스마트테크쇼 2017'을 찾은 사람들은 이렇게 입을 모아 말했다. 매일경제·MBN이 주최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축제인 스마트테크쇼가 21일 사흘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올해 7회째를 맞은 스마트테크쇼의 주제는 세계적 ICT 화두와 이에 따른 사회 변화에 초점을 맞춰 '4차 산업혁명&호모사피엔스 2.0'으로 정해졌다. 업체 150여 곳이 부스를 차리고 드론, VR·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모빌리티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첨단기술을 선보이며 컨설팅 등을 진행하고, 내로라하는 국내외 전문가 30여 명이 참여해 8개 콘퍼런스·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열린 개막식에는 손현덕 매일경제신문 상무, 김용수 미래창조과학부 차관, 김선태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여하기

RoboUniverse & K Drone CONFERENCE & EXPO

http://www.robouniverse.co.kr/2017/s12.php?sel=robo&g=1 [AI Special] 인공지능 기술의 종류와 실제 사례 IoT와 통신 기술의 발달로 이제 모든 가전 제품과 통신기기들은 하나의 네트워크로 집약될 것입니다. 그 중심에 '인공지능'이 있다면 우리의 삶은 상상하지 못했던 모습으로 변해갈 것입니다. 인공지능이 실제로 적용되었을 때 변화되는 우리 산업과 삶의 모습, 다양한 형태의 인공지능 기술과 그로인해 창출 되는 부가가치를 만나 보시기 바랍니다. - 교통예측 및 분석 인공지능 - 작문프로파일링과 심리분석 인공지능 - 인공지능과 자동화 로봇 머신비젼 백승태 , 블루시그널 / 대표 백승태 블루시그널 / 대표 LG에서 연구원으로 역임하였고, Winosoft를 창립하여 북미지역에서 다양한 솔루션 비즈니스에 대한 경험을 쌓았습니다. 한국으로 돌아와 삼성 스마트 TV, 클라우드시스템 개발을 담당하였습니다. BlueSignal을 창립하기 이전에 BeyondSoft에서 북미지역과 아시아지역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담당하는 Senior Director로 역임하였습니다. 20년 넘게 IT 분야에 대한 국제적인 전문적인 경험을 가진 전문가입니다. BlueSignal의 교통 예측 인공지능은 향후 자율주행 자동차가 보급되고 모든 교통 체계와 시스템이 자동화 되는 시대에 필수적인 기술입니다. 특히 BlueSignal의

城市交通太拥挤?这七家创业公司或将塑造未来交通状况

城市交通太拥挤?这七家创业公司或将塑造未来交通状况[if lt IE 9]> <link href="//statics.itc.cn/web/static/css/ie8hack-9dce3c3b96.css" rel="stylesheet" /> <![endif]StartFragment 到2030年,全球人口估计达到85亿,大多数人将选择住在大都市。过多的人口对运输构成重大挑战,自动驾驶可以通过排队减少交通拥堵、汽车分行等问题,提高道路使用效率。同时,到2020年,90%的交易将以数字化方式运作。越来越多的公司把精力放在了交通上。虽然都“深扎”交通,但各家盯的领域不一样,以下七家初创公司从不同方面或将改变未来交通状况。 BlueSignal最大的特点是可以避免交通拥堵。Blue Signal应用程序通过基于人工智能算法分析存储的信息,预先提前2小时至2天的为驾驶员预报风险率和交通状况。BlueSignal在韩国经营,由Jason Baik创立。 CarForce是为客户的车辆提供了实时更新的美国经销商。产品是一款基于云的软件,可增强客户服务,旨在提高汽车经销商的客户留存收入。 是一种具有X光视觉的汽车。Savari 装有V2X和一个装有360度传感器车载通信技术,可以让汽车“透过”建筑物“看到”其它汽车运行状况。传感器解决方案还将汽车连接到基础设施,比如行人和自行车。 Pantonium使用专有算法,通过固定路由和灵活点播服务的实时混合来优化运输。其平台还提供基于云的移动技术,帮助自动化日常流程,如调度和优化。Pantium由Remi Dessa创立,总部位于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Copyright © 2015  BlueSignal Inc All Right Resr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