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트업, 2018 알리바바 국제창업대회 수상전망 밝아

알리바바 그룹이 전 세계 창업자들을 위해 개최하는 알리바바 국제창업대회(Alibaba Cloud Startup Contest : 이하 CACSC)에서 우리나라 스타트업 기업의 입상 전망이 밝아지고 있다. 한국혁신센터(KIC) 중국(센터장 이상운)은 KIC중국의 엑셀러레이션 프로그램 참여기업(더블미, 비플렉스, 블루시그널, 시큐리티플렛폼)들이 지난 9일 일본 동경미드타운 히비야BASEQ에서 열린 2018 Creat@Alibaba Cloud Startup Contest TOKYO 2018 일본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일본전은 소프트뱅크 클라우드가 주최하고 알리바바클라우드 재팬이 공동주관하는 행사이다. 이번 CACSC 일본전은 일본 내 스타트업 영웅 12개 팀이 11월 중국 항저우 본대회 진출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 벌였다. 일본의 엘리트 팀들이 보여준 기술들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신소재, 공유경제 및 스마트디바이스 등 최근 각광받는 분야들이 포함됐다. <사진: 왼쪽에서 6번째 우찌야마 소프트뱅크 클라우드 대표, 1위 엠파스, 아리바바 클라우드재팬 오쿠무라대표, 4위 핀마이크로, KIC중국 이상운 센터장> 일본전에 참가한 한국 최고의 4팀 스타트업 기업들도 참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국 스타트업 기업들은 "일본 스타트업 기업들과의 교류를 통해 보다 넓은 시야를 가지게 되는 좋은 기회가 되었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퓨처 나우’ AI 컨퍼런스에서 인공지능 비전 공유

인공지능이 가져올 미래에서 조직의 성공을 위한 마이크로소프트의 비전과 전략 제시 사티아 나델라 CEO, IT 기업을 포함한 모든 기업과 기관들이 프라이버시, 사이버 보안 및 인공지능 윤리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 실무진과 개발자 모두를 위한 실용적인 AI 기반 비즈니스 시나리오와 기술 개발 케이스 소개 2018년 11월 7일 –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퓨처 나우(Future Now)’ AI컨퍼런스에서 인공지능 기술로 창출되는 비즈니스 기회 및 이와 함께 동반되는 책임에 대한 AI 방향성을 제시했다.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국내외 AI 전문가를 비롯한 고객사 및 관계자 등 1,500명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특히 AI기술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가 아닌,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에 초점을 맞추며 기존 AI 컨퍼런스와의 차별화된 메시지가 주를 이뤘다. ‘퓨처 나우’ AI 컨퍼런스의 키노트는 이번에 한국을 두 번째로 방문한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가 직접 나섰다. 나델라 CEO는 트랜스포메이션 테크놀로지 도입을 위해서는 모든 기업들이 디지털 기업으로 인식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프라이버시, 사이버 보안과 함께 윤리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또한 국내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룬 삼성전자, 펄어비스, 365mc, 카닥, 메타넷의 사례도 소개했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Copyright © 2015  BlueSignal Inc All Right Resr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