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Unveiling of a Convenient, Up-To-The-Minute Traffic Prediction System: Bluesignal Launches Its A

BlueSignal’s Traffic Prediction Solution The era of mobile driving, marked by up-to-the-minute traffic predictions and safe driving without traffic congestion, is rapidly becoming a reality. Much like accurate weather forecasts are used to predict the weather, there is now a new smart mobility solution that can accurately predict traffic conditions and signals, from drivers’ starting points to their final destinations, guiding them along the quickest and safest routes. The futuristic platform, which uses AI to analyze traffic conditions and patterns, was developed by BlueSignal that specializes in traffic prediction solutions, a member company of the Born2Global Centre. BlueSignal’s AI-based

[미래기업 포커스]블루시그널, 중국 진출

StartFragment블루시그널(대표 백승태)이 교통 상황 예측 솔루션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 이 회사는 인공지능(AI) 기반의 미래 교통 상황 예측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블루시그널은 중국 산시성 시안에서 열린 '2019 한·중 스마트시티 포럼'에서 화루그룹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MOU 체결 규모는 4100만위안(약 70억원)이다. 블루시그널은 자동차, 물류 등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교통 상황을 미리 알고 대비할 수 있는 교통 예측 정보를 제공한다. 예측 범위는 2분 후부터 이틀까지 가능하다. 기상 예보로 날씨를 미리 예측하듯 운전자가 목적지까지 교통 상황과 교통 신호를 정확히 예측해 가장 빠르고 사고 위험 없이 내비게이션이나 헤드업디스플레이(HUD)를 통해 안내한다. 이번 MOU로 블루시그널은 화루그룹의 AI 스마트 교통시스템 조성 프로젝트에 미래 교통 예측 기술을 공급한다. 화루그룹과는 중국 내 합자회사 설립도 논의하고 있다. 블루시그널은 중국 창사, 옌타이, 후저우, 지난에 조성되는 징둥윈 도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에 들어갈 AI 스마트 교통시스템 개발에도 참여한다. 회사는 중국뿐만 아니라 미국 카포스와도 교통 체계 관련 MOU를 맺었다. 오는 9월에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정부 사업에 현지 업체와 컨소시엄으로 들어간다. 태국·캐나다 물류 업체와도 MOU를 맺는 등 글로벌 진출

기상예보하듯 편리하게 'AI 교통예측 시대' 온다-디지털타임즈

교통예측 솔루션 '블루시그널' 교통상황·신호 정확하게 예측 사고 위험없이 빠른 길 안내EndFragment StartFragment블루시그널이 개발한 교통상황 예측 솔루션. 운행하는 자동차 속도와 다른 차량 간 간격, 교통사고 여부 등을 HUD나 내비게이션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EndFragment 기상예보하듯 편리하게 `AI 교통예측 시대` 온다 - 디지털타임스 Google Search Tag for view Global site tag (gtag.js) - Google Analytics 미디어와이즈 광고 2018 09 11 타불라 //타불라 StartFragment수 분 후에 닥칠 교통상황을 예측하면서 교통체증 없이 안전하게 운전하는 '모빌리티 드라이브 시대'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기상예보를 통해 미리 날씨를 예측하는 것처럼, 운전자가 목적지에 도달하기 까지 교통상황과 교통신호를 정확히 예측해 가장 빠르고, 사고 위험 없이 안내해 주는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이 등장하고 있다. AI(인공지능)를 통한 미래 교통상황 분석 플랫폼을 개발한 교통예측 전문 솔루션 스타트업인 '블루시그널(대표 백승태)'이 모빌리티 신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글로벌 교통 예측산업의 혁신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회사가 개발한 '미래 교통상황 분석 플랫폼'은 특정 구간의 통행량, 신호체계, 차량 속도, 정체상황 등 다양하고 방대한

블루시그널-중국 화뤼그룹 'AI 스마트 교통시스템 개발' MOU

▲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 멤버사인 블루시그널(대표 백승태)은 지난 4일 중국 산시성 시안에서 열린 '2019 한중 스마트시티 포럼 및 상담회'에서 화뤼그룹과 4천100만위안(약 70억원) 규모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블루시그널은 인공지능(AI) 기반의 미래 교통상황 예측 솔루션 개발 기업으로, 자동차, 물류 등 곳곳에서 발생할 수 있는 교통상황들을 알고 대비할 수 있도록 교통예측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협약으로 블루시그널은 중국 화뤼그룹의 교통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축될 AI 스마트 교통 시스템 조성 프로젝트에 미래 교통예측 기술을 공급한다. 화뤼그룹과 중국 내 합자회사 설립도 논의 중이다. 더불어 중국 창사, 옌타이, 후저우, 지난시에 조성되는 징동운(JD Cloud)의 도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에 들어갈 인공지능 스마트 교통 시스템 개발에도 힘을 보탠다. 도시 통합 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공공, 복지, 교통, 인구, 기상 등에서 나오는 모든 데이터를 통합·분석해 도출된 정보를 앱 형태로 도시 구성원들에게 제공한다. 백승태 대표는 "이번 협약은 우리의 AI 기반 지능형 교통 시스템이 중국의 다양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에 적용 가능하다는 것을 나타낸 것"이라며 "중국은 물론 캐나다, 중동 등 글로벌 시장으로의 사업 확장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루시그널은 오는 24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차이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Copyright © 2015  BlueSignal Inc All Right Resr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