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스타트업, 中 663억 규모 투자 및 수출 '성과' 2016 K-Global@북경 성료

IT는 아이뉴스24, 연예스포츠는 조이뉴스24 StartFragment[박영례기자] 국내 중소벤처 및 스타트업의 해외 투자 유치 등 행사인 '2016 K-Global@' 행사가 중국 북경에서 개최, 투자 유치 및 수출 계약 등 성과를 거뒀다. 25일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에 따르면 지난 21일과 22일 중국 북경에서 열린 '2016 K-Global@북경'에는 유망 스타트업 및 해외진출 희망 기업, 현지 바이어 및 투자자 등 960여명이 참석했다. 'K-Global@ '은 국내 ICT 유망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국제컨퍼런스, 수출상담회․전시관, 스타트업 IR 등으로 구성된 종합 해외마케팅 행사. 미래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K-ICT 본투글로벌센터, KIC 중국 등이 공동 개최했으며 중국에서 열린 것은 지난 2014년 12월 북경에서 첫 개최한 이래 올해로 세 번째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스포츠는 조이뉴스24 StartFragment 행사 첫날인 21일에는 '한중 ICT 혁신 포럼'을 개최, 양국 정부 유관기관과 혁신기업 전문가들이 제4차 산업혁명을 대응하기 위한 한중 ICT 기업의 혁신전략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행사에는 한국 미래부와 중국의 상무부, 중국전자상회 등 관계기관의 주요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22일까지 열린 수출상담회와 K-Global

K-글로벌 북경, 5천500만불 투자유치 상담 끌어내ESE, 엘메카, 블루시그널 등 수출 투자유치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정보통신산업진흥원, K-ICT 본투글로벌센터, KIC 중국 등이 공동주관한 ‘2016 K-글로벌@북경’이 지난 22일까지 이틀간 국내 유망 스타트업, 해외진출 희망 기업, 현지 바이어와 투자자 9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 이 행사는 2014년 12월 처음 북경에서 열린 뒤 올해로 세 번째 중국에서 개최됐다. ​ 첫날인 21일 ‘한중 ICT 혁신 포럼’을 열고 한국의 미래부와 중국의 상무부, 중국전자상회 등 관계기관의 주요 인사들과 300여명의 청중들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을 대응하기 위한 한중 ICT 기업의 혁신전략을 공유하고 참석자들과 양국의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 이틀간 진행된 수출상담회와 K-글로벌 전시관에서는 65개의 유망 중소 벤처기업들이 참가해 중국 총 580여건, 약 5천500만불의 상당의 수출 투자유치 상담이 이뤄졌다. ​ 스마트시티 통합관제 플랫폼 기업인 ESE는 중국 스마트시티 분야 전문기업인 구하그룹과 스마트시티 사업을 공동 수행하고 약 18억원 규모의 솔루션을 공급하기로 했다. 의료기기 기업인 엘메카는 중국의약재단과 의료용 자동 석션기 생산 등을 위한 약 3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 협의를 진행했다. 지능형교통시스템 기업인 블루시그널은 심천시에서 자사의 제품을 시범운영 하고 결과에 따라 약 60억 규모의 본 계약을 추진키로 했다. ​ 스타

Notification To The Finalists of The International New Energy and Intelligent Vehicle Competition of

中国创新创业大赛之国际新能源及智能汽车大赛-蔚来汽车擂台赛入围通知 Notification To The Finalists of The International New Energy and Intelligent Vehicle Competition of CIEC - NextEV competition 您好 BlueSignal, 首先非常感谢您和您的团队参与中国创新创业大赛之国际新能源及智能汽车大赛-蔚来汽车擂台赛,在此恭喜你们成功入围。 ... 我们将于2017年1月14日上午举办此次大赛。在此之前,我们会建立微信群组,并于月底在群组中线上讲解关于大赛流程的安排。 如果有任何疑问,请随时与我们联系。 谢谢。 Dear BlueSignal. First of all, thank you for your participation in The International New Energy and Intelligent Vehicle Competition of CIEC - NextEV competition. And congratulations to you that you are selected for the final round. The competition will be held on the morning of 14th January 2017. We will create an Wechat group before the competition starts. In the end of Decembe

[스타트업] 의지충만 스타트업 3인방 "해외서도 뜰거예요"

국내 대표 스타트업 3인방이 해외 진출의 첫발을 내디뎠다. 'K글로벌 스타트업 해외 진출 부스터'는 해외 액셀러레이터가 운영하는 정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국내 스타트업들을 참여시키는 사업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최하고 N15, 씨엔티테크, 미라클랩 등의 컨소시엄이 주관했다. 지난 10월 말 최종 선발된 뉴지스탁, 블루시그널, ASD코리아 등 3개 스타트업은 4일부터 홍콩에서 진행된 사전탐방에 참여했다. 이들 3개 스타트업은 N15과 네스트가 함께 운영하는 협업 공간 메타(Metta)를 방문해 현지 프로그램 진행을 위한 사전 교육을 받았다. 이 밖에도 DBS, 사이버포트 등 홍콩에 위치한 현지 액셀러레이터와 벤처캐피털(VC)들을 방문했다. 내년 1월부터 다국적 투자기업 네스트가 진행하는 정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3개 기업에는 각각 3000만원의 지원금도 제공된다. 'K글로벌 스타트업 해외 진출 부스터'는 10월 말부터 시작됐다. 판교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개최된 통합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2주간 지원기업을 모집했다. 총 39개 국내 스타트업이 도전장을 던졌다. 서류심사와 발표평가를 거쳐 1차로 10개 기업이 선정됐다. 이들 10개 기업은 해외 진출을 위한 역량 강화 교육을 수료한 뒤 해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데모데이를 치렀다. 최종 선발된 3개 기업은 모두 정

[스타트업] 블루시그널, 교통 빅데이터·AI 활용…미래 사고위험성 예측

블루시그널은 교통 상황에 맞는 '최적의 신호주기 산출'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자율주행차 시대에 개별 자동차가 갖고 있는 정보를 읽어서 교통신호를 통제하는 스마트 인프라스트럭처 중 하나인 셈이다. 특히 현재 갖춰진 인프라를 바꿀 필요 없이 장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렇게 되면 교통 혼잡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환경오염도 감축할 수 있다. 교통경찰관이 수신호를 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덜할 것이고, 보행자가 쓸데없이 신호를 대기해야 하는 현상도 줄어들 수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최소 2시간에서 최대 2일 이후의 교통 상황 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기술을 갖추고 있다. 과거 데이터 패턴을 분석해 '인공지능형 교통 상황 예측 알고리즘'으로 미래 교통 상황 변화를 예측하는 구조다. 블루시그널 측은 "시간이 지날수록 정확도가 높아진다"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기업이 운송계획을 짜는 데 참고해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특히 물류·유통업체는 정확한 배달시간이 중요한 만큼 예측 솔루션을 통해 효과적인 배달 스케줄을 만들 수 있게 된다. 블루시그널은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위험 사항이나 구간별 사고 위험을 표시해 주는 솔루션도 갖고 있다. 운전자의 운전 패턴, 실시간 도로상황, 가고자 하는 경로의 과거 정보, 실시간 가속·감속 현황, 앞차 간 거리 등 정보를 기반으로 인공지능형 알고리즘이 위험률을 판단하고 전체적 위험도를 산출해

이노폴리스캠퍼스 크라우드펀딩 투자퍼레이드 “대전지역 9개 우수창업기업 IR ”

창업일보IR】윤삼근 기자 = ㈜블루시그널은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한 실시간 신호시스템을 개발하는 회사이다. 블루시그널은 교통 인프라(CCTV, 교통신호제어기)를 통해 현 교차로 혼잡도 정보를 수집, 차량 흐름이 없거나, 적으면 신호주기를 짧게 줘 패스시키는 '스마트 신호등'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차량내 장치 가능(블루시그널 전용 App 스마트폰) 과거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해서 현재의 가장 효과적인 시간을 미래에 적용한 것이 블루시그널의 스마트실시간 신호시스템이다. 이를 이용하면 차의 밀도에 따라 신호주기를 뽑아낼 수 있다. “가령, 이런 것을 말합니다. 고속도로에 차가 막히는 원인을 파악하여 앞으로 몇 분 있다가 어디가 막히고 또한 그것이 몇 분 후에 풀릴 것이라는 것을 제시하는 것”이 바로 블루시그널의 스마트 신호시스템이 하는 일이라고 백승태 대표는 말한다. 아래 IR영상은 AVA엔젤클럽(회장 김종태)에서 주관한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있은 대전대학교 이노폴리스캠퍼스 크라우드펀딩 투자퍼레이드 기업설명회에서 찍은 영상이다. [출처] [창업일보기획: 힘내라! 스타트업] ㈜블루시그널,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실시간 신호시스템|작성자 창업메카 창업일보

2016년 ICT 기술거래 로드쇼 개최 안내 부산 / 혁신의 전진기지 [출처]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2016년 ICT 기술거래 로드쇼 개최 안내|작성자 창조경제혁신센터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가 공동 주관하여 ‘2016년 ICT 기술거래 로드쇼’를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는 K-ICT 10대 기술 분야 중에서 부산지역의 수요자 선호도에 따른 기술이전 및 투자설명회를 주요내용으로 진행된답니다. 2016년 ICT 기술거래 로드쇼는 3월 31일 목요일 13시부터 17시 30분까지 진행되며, 행사 장소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4층입니다. 주요 행사는 ICT기술사업화 지원제도 안내와 기업 R&D 역량 강화 세미나인데요. ICT 기술사업화 제도는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기술사업화 지원사업을 중심으로 설명될 예정입니다. 또한 기술이전 설명회는 K-ICT 10대 기술분야 중 우수기술 8건을 선정하여 발표가 진행된다고 해요. 이밖에도 누스코의 백창우 대표, 올로케이션의 김세봉 대표, 블루시그널의 백승태 대표 등이 참여하는 투자유치설명회와 오플프레이드, 개인투자자협회 등의 벤처캐피탈이 참여하는 투자상담회가 부대행사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Removed Tag Filtered (o:p) [출처]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2016년 ICT 기술거래 로드쇼 개최 안내|작성자 창조경제혁신센터 [출처]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2016년 ICT 기술거래 로드쇼 개최 안내|작성자 창조경제혁신센터

K-ICT 본투글로벌센터, 3회 국내 데모데이 개최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국내 주요 투자사와 스타트업 간 만남을 주선했다. 본투글로벌센터가 국내 투자유치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5일 상암동에서 개최한 ‘제3회 K-Global Born2Global 국내 데모데이’에는 보광창업투자, 마젤란기술투자, 본엔젤스, 우리기술투자(주), 스틱인베스트먼트, 메가인베스트먼트 서울투자파트너스, 매쉬업엔젤스 등지에서 활동하고 있는 심사역이 참석해 스타트업의 IR 발표를 지켜봤다. 데모데이 참가기업은 총 7개 팀으로 △모바일닥터(대표 신재원‧오남수) △(주)에이프럴스튜디오(대표 박영태) △어나더레인보우(대표 진성민) △슬로우빈(대표 김형섭) △(주)아이서티(대표 김영후) △블루시그널(대표 백승태) △Hyunjae Choi(대표 최현재) 이다. 참가기업은 소아 체온관리 시스템, 패션 쇼핑 콘텐츠로 구성된 스마트 미러 솔루션, 동영상 커머스 솔루션(B2B), 검색엔진 기반 커뮤니티, CCTV/블랙박스/웨어러블 카메라 영상 데이터 위변조 방지 및 검증 보안 솔루션, IoT 기반의 비콘 센서를 활용한 교통상황에 따른 스마트 신호등, 멀티 태그 및 Quick Swipe 방식의 글로벌 갤러리 앱 등 다양하고 이색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였다. 이날 패션 미러 솔루션을 선보인 에이프럴스튜디오 박성만 실장은 “국내 유통 대기업에 해당 제품을 납품하는 것은 물론 두바이, 러시아 등에 수출 계획이 있다”고 강조했으며, 카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Copyright © 2015  BlueSignal Inc All Right Resrerved